연결 가능 링크

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21일 아베 신조 총리가 보낸 공물(가운데)이 놓여있다. 나무 푯말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적혀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21일)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부터 23일까지 진행되는 야스쿠니 신사의 봄 제사를 맞아 ‘내각 총리대신 아베 신조’명의로 공물을 보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23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하는 것 등을 고려해 이번 제사에는 공물을 봉납하고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공물 봉납은 “공인이 아닌 사인의 입장에서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견해를 밝힐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와 함께 이번 공물 봉납이 24일 이뤄질 미-일 정상회담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의 친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미 일본에 항의하고 엄정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