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납북가족대표들 유엔 안보리서 북한 인권 첫 증언


지난달 1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열렸다. (자료사진)
한국의 탈북자들이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인권 상황에 관해 증언합니다. 안보리 논의에 탈북자들이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탈북자들과 민간단체 관계자가 오는 17일 유엔 안보리에서 열리는 북한인권 관련 비공식 논의에 참석해 증언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15일 `VOA’에, 탈북자 신동혁 씨와 이현서 씨, 그리고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 등 3명이 참석한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들이 안보리 논의에 직접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또 일본 측에서는 납북자 가족 대표들과 `아시아 프레스’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의 `NHK 방송’은 납북 피해자 가족단체인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 가족연락회’의 마스모토 테루아키 사무국장이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5일 미국으로 떠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쓰모토 사무국장은 안보리 회의에서 일본인 피해자들이 어떻게 북한에 납치됐는지 설명할 예정입니다.

또 납치 피해자들을 일본으로 데려오기 위한 가족들의 노력에 대한 지원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마쓰모토 사무국장은 출국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납북자 문제가 즉각 해결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쓰모토 사무국장의 누나인 루미코 씨는 지난 1978년에 납치됐습니다.

후루야 게이지 납치문제 담당상은 일본 정부가 마쓰모토 사무국장에게 지난 달 유엔 인권이사회가 끝난 이후 납치 문제와 관련해 처음 열리는 국제회의에서 충분히 입장을 밝히도록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후루야 담당상은 또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에 대한 국제적 인식과 이해를 높일 수 있는 모든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오는 17일 ‘아리아 포뮬러 회의’ 방식의 비공식 비공개 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 침해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안보리의 이런 움직임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최근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 대한 국제적 사법절차 진행의 필요성을 담은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오는 17일 안보리 회의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마이클 커비 위원장이 조사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몇몇 외부 인사가 짧게 증언하는 형식이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