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이달 초 비공식 당국자 협의'


지난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이틀간의 북-일 회담을 마친 북한 수석대표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오른쪽)가 베이징 공항을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일본 당국자들이 이달 초 중국에서 비공식 협의를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북한이 조건부로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한 재조사에 응할 뜻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과 북한의 외교 당국자들이 지난 5일과 6일 이틀 동안 중국 선양에서 만나 비공식 협의를 가졌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일본 측에서는 외무성의 오노 게이이치 북동아시아 과장이 참석했지만 북한 측 참석자가 누구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측은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재조사에 응하면 대북 제재의 단계적 해제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은 경매 매각이 결정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의 중앙본부를 조총련이 계속 사용할 수 있게 해주고 경제제재도 완화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재조사에 조건부로 응할 뜻을 보였다는 겁니다.

일본 정부는 이같은 언론보도에 대해 공식 확인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0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 재조사에 응할 뜻이 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도 기자들에게 북한과 비공식 협의를 한 사실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10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는 조총련 중앙본부의 강제 경매와 일본인 납북 문제를 연계해 논의하지 않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번 비공식 협의에서도 일본 측은 조총련 중앙본부 경매 문제는 사법부 소관으로 정치적 개입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 재조사의 조건을 조정하기 위한 북한과의 비공식 협의를 이달 중 중국에서 다시 한 번 가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