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워싱턴 포스트·가디언, NSA 도감청 폭로로 퓰리처상 수상


14일 퓰리처상을 수상한 워싱턴 포스트의 기자들이 편집국에서 축하를 나누고 있다.
미 국가안보국(NSA)의 광범위한 도청과 감청 실태를 폭로한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 가디언 신문이 퓰리처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퓰리처상은 미 언론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상입니다.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어제(14일) 뉴욕 컬럼비아대학 언론대학원에서 올해 퓰리처상 선정 결과를 이 같이 발표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와 가디언은 전 국가안보국(NSA)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의 증언과 자료에 근거해 미 정보기관의 광범위한 도청과 감청 실태를 보도했습니다.

또 워싱턴포스트는 국가안보국(NSA) 전자 감시 프로그램 ‘프리즘’을 보도했고 가디언은 전화 통화 수집을 폭로했습니다.

이들 신문의 보도로 사생활 침해는 물론 미국이 우방국 정상들의 전화통화까지 도청해 왔음이 드러나 전세계적인 파문이 일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