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과도정부, 동부 분리주의 차단 설득 작업


11일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 지역에서 친러시아계 시위대가 반정부 시위를 펼치고 있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반정부 무장단체들의 정부 건물 점령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앙 정부 당국자들이 지역 관리 등 지도부에 대한 설득 작업에 나섰습니다.

아르세니 야체뉵 총리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고위 관리들은 11일 반정부 소요가 일고 있는 도네츠크를 방문해, 지방 정부 당국자들과 지역 유지들을 만났습니다.

야체뉵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 헌법을 개정해 더 이상 지방 정부 인사를 중앙에서 임명하지 않고 지역 주민 선거를 통해 관료들을 선출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친 러시아계 주민들에 대해서도 러시아어 사용을 더 이상 제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친 러시아계 시위대는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등 일부 지역의 분리 독립을 요구하고 있어 이 같은 설득 작업이 어느 정도 효력을 발휘할 지는 불투명합니다.

한편 우크라이나 과도 정부는 앞서 11일까지 시위대가 정부 건물 무단 점령 사태를 풀지 않을 경우 군대를 동원해 강제 해산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