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최고인민회의 소폭 교체, 권력 안정 반영"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1일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북한 최고인민회의 개편이 소폭에 그친 건 대내외적인 필요성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의 권력 구도는 안정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최고인민회의에서 변화보다 안정을 택한 것은 대외적으로 고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체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내부적으로는 장성택의 숙청에 따른 불안정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한 의도도 엿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최고인민회의에서 많은 폭의 변화가 없었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권력 지속성과 안정성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장성택 숙청 따른 내부 권력 체계, 배열에서 미묘한 변화가 있었을 텐데 나름대로 정리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류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한다면 5.24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5.24 조치의 해제 없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에 담긴 북한 기반시설 조성 사업과 같은 대규모 경협 사업은 추진할 수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을 비난하는 의도를 묻는 질문에는 북한 스스로 미-한 군사훈련 등을 이유로 긴장을 높이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북한이 우리의 군사훈련과 대북정책 등을 들어 긴장 국면을 조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으로서도 우리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것을 모순으로 보지 않을까..지금은 위기 조성 국면으로 가는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류 장관은 그러나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을 계속 설득해 나갈 것이라며, 적절한 시점이 되면 드레스덴 구상을 북한에 공식 제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흡수통일을 추구하고 있지 않다며, 한국 정부가 바라는 통일은 교류협력을 통해 평화롭게 달성하는 통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