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보편적 정례검토 사전회의 제네바서 열려'


지난달 3일 유엔 인권이사회 제25차 정기회의가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시작됐다. (자료사진)
오는 5월1일로 예정된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보편적 정례검토, UPR을 앞두고 사전회의가 열렸습니다. 국제 인권단체들이 참석해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권고안을 제시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보편적 정례검토, UPR을 위한 사전회의가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렸습니다.

UPR 사전회의는 UPR을 앞두고 각국 대표단과 국가 인권기구들, 시민사회단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해당 국가의 인권 상황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비정부기구인 UPR 인포가 주최한 이 회의에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상황 개선을 위한 권고안을 제시했습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휴먼 라이츠 워치는 북한 주민 8만 명에서 12만 명이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서는 반인도 범죄와 납치가 여전히 중대한 문제로 남아 있고, 성분에 따른 차별도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연맹은 북한의 사형제도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북한에서 사형이 선고되는 범죄들이 적절한 법률적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국제인권연맹은 북한 당국에 정치범 수용소 내외에서 자행되는 처형을 모두 중단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또 정치범 수용소나 노동교화소에서 고문이나 비인도적 대우를 받는 사람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은 북한의 성차별과 여성에 대한 폭력을 처벌하는 법률이 부족한 점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에 여성에 대한 폭력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여성 비정부기구들이 북한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허용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보편적 정례검토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4년마다 한 번씩 정기적으로 돌아가며 서로의 인권 상황을 심사하는 제도입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12월7일에 첫 번째 보편적 정례검토를 받았고, 오는 5월1일 두 번째 검토를 앞두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