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경제의 회복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이 분석했습니다.

올리비에 블랑샤르 IMF 수석 경제학자는 8일 세계 경제가 올해 3.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3%였습니다.

블랑샤르 수석 경제학자는 나아가 2015년 세계 경제 성장률은 3.9%로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같은 전망은 지난 2008년 미국 금융위기에서 시작된 세계적 불황이 최근 들어 확실히 회복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각국별 전망과 관련해 IMF는 우선 미국의 경우 올해 경제 성장률이 2.8%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세계적으로 가장 빠른 경제 성장률을 나타내는 중국의 경우 7.5%, 인도는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5.4%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밖에 독일은 1.7%에 머물고, 유로화 사용국가들은 2년 만에 처음 마이너스 성장을 멈추고 플러스 성장으로 선회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IMF는 이밖에 세계적으로 지진이나 화산 폭발 같은 지질학적 위험이 잇따르고 있지만 아직 세계 경제에 충격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