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찾기 위해 특수 탐지장치를 실은 선박이 수색해역으로 출발했습니다.

남인도양 수색을 총괄하는 호주해상안전청은 어제(30일) 서호주 해안도시 퍼스로부터 서쪽으로 1천850㎞ 떨어진 해역에서 블랙박스를 찾기 위해 해군함정 ‘오션실드’호가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션실드호에는 미국 해군이 제공한 블랙박스 탐지장치와 전자탐지장치로 해저를 수색할 수 있는 무인 탐사 잠수정이 실려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추락 지점을 알 수 없는 상황이어서 빠른 시일내에 블랙박스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호주 선박이 30일 조사 해역에서 부유 물체를 발견했으나 실종기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