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부는 장성택 처형 이후 불확실성이 커진 북한 정세와 관련해 국제 사회와 협의를 강화하기 위해 오늘(18일) 남북한 겸임대사로 있는 외국 공관장들과 ‘한반도 클럽’을 공식 발족했습니다.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발족식에는 이탈리아와 호주 등 21개 나라의 겸임대사들이 참석했고 이어 열린 첫 회의에서 한국 외교부는 남북관계 현안과 북한 정세, 그리고 한반도 통일 기반 조성에 대한 정부 구상 등을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들 겸임 대사들이 1년에 두 차례 이상 북한을 방문해 북한 당국자나 주민들을 만나는 만큼 이 협의체를 통해 북한 정세 파악에 적지 않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