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정부가 인근 섬나라에서 운영하는 난민수용소에서 어제 (17일) 대규모 폭동이 일어나 1명이 숨지고 적어도 77명이 다쳤습니다.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서 다친 부상자 가운데 13명은 중태입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이민부 장관은 “마누스 섬 난민수용소에서 발생한 일은 비극이며, 수용소는 현재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은 난민 신청자들이 호주가 아니라 파푸아뉴기니에 재정착하게 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은 뒤 수용소 탈출을 시도하면서 발생했습니다.

한편 호주 야당은 난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이 수용소를 즉각 폐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