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구소 '북한 신형 ICBM 이동발사대 조립 장소 발견'


북한이 지난 2012년 4월 태양절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이동형 대륙간탄도미사일. (자료사진)
북한이 두 차례 공개했던 대륙간탄도미사일(KN-08)의 이동식 발사대를 조립한 유력한 장소가 밝혀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동식 발사대를 조립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제임스 마틴 비확산 연구센터 연구원들은 3일 북한전문 매체인 ’38 노스’에, 북한이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KN-08) 발사대를 조립한 유력한 장소를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밝힌 장소는 북한 군수시설의 심장부로 알려진 자강도의 전천군 일대입니다.

제프리 루이스 등 3 명의 연구원은 발사대 조립 장소를 다각도로 추적해 분석한 결과 전천군의 학무노동자구에 있는 2 채의 건물이 매우 유력한 장소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립공장으로 보이는 두 건물은 탄도미사일이 발사대에 세워질 수 있도록 지붕이 불쑥 튀어나온 모습으로, KN-08이 처음 공개된 2012년 이전 (2004-2011년 사이)에 개조된 것이 위성사진 판독 결과 확인됐다는 겁니다.

북한은 지난 2012년 4월과 2013년 7월 열병식을 통해 대륙간탄도미사일인 KN-08과 이동식 발사대 차량을 공개했었습니다.

이 탄도미사일은 특히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이 지난 29일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발사 시험을 위한 배치 초기단계가 진행됐다고 밝히면서 관심을 끌었습니다.

제임스 마틴 비확산 연구센터 연구원들은 북한이 지난 해 공개한 KN-08 관련 동영상을 토대로 입체모형 가상도를 만든 뒤 탈북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 지도상에서 비슷한 건물을 추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자강도의 성간군과 전천군 사이에 있는 학무노동자구의 두 건물이 발사대 조립공장으로 유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들은 이런 조립 기반시설을 볼 때 발사대는 중국에서 조립된 뒤 수출된 게 아니라 북한이 자체 조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앞서 유엔 보고에서 중국 업체가 지난 2011년 중장비를 운반하는 특수차량 6대를 목재 운반과 건설에 필요하다며 이름을 거짓으로 밝힌 소비자에게 수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은 이후 이 차량이 북한 임업성의 목재 운반용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설명을 북한 당국으로부터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