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의 노동신문은 미국 정부가 남북 간 군사적 적대행위 중지 등을 제안한 '중대제안'을 매도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노동신문은 2일 '미국은 제 할 바나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는 글에서 윌리엄 번스 국무부 부장관,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 미국 당국자들이 최근 북한의 도발 위험성과 핵위협을 언급한 것에 대해 "여론의 초점을 다른 데로 돌려보려는 허무맹랑한 망발"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중대제안은 도발과 무관한 것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제안을 '위장 평화공세'라면서 '선전효과'를 노린 것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