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28일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식량문제 해결을 포함한 내년도 농업 부문 과업을 결정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농업 문제를 안건으로 올렸고 박봉주 내각 총리와 리철만 부총리 겸 농업상 등 내각 성원들과 함께 내각 직속기관 간부들과 각 도 인민위원장, 농촌경리위원장 등이 방청으로 참석했습니다.

북한이 내각 전원회의에서 농업문제만을 논의한 건 이례적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농사 문제가 식량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정치적 사업임이 이번 내각회의에서 강조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