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의 잉락 친나왓 총리가 자신의 신임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잉락 태국 총리는 8일 만일 투표 결과 자신을 반대하는 표가 더 많이 나오면 총리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잉락 총리는 그러나 반정부 시위대들도 투표 결과에 반드시 승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제안에 대해 전임 총리 출신의 야당 지도자 압히싯 베자지바는 과연 집권 여당 의원들이 투표 결과에 승복해 동반 사임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불신감을 나타냈습니다.

야당 지도층은 의회 내에서 잉락 총리와 집권 여당의 세력이 약화될 때까지 시위를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태국에서는 잉락 총리의 친오빠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사면 문제를 놓고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 뿌리깊은 정쟁과 반목이 노출되면서 최근 시위 과정에서 친정부 시위대와의 충돌로 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