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정부가 태풍 피해지역의 구호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국제사회에서 구호물자가 속속 도착하는데도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마르 록사스 내무장관은 15일 최대 피해 지역인 중부 타클로반을 방문해 이재민들에게 신속히 구호품을 전달하는 게 가장 큰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지원을 기다리는 이재민들이 많지만 행정 기능이 원활치 않아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지방당국은 인력과 차량 부족으로 시신 수습과 물자 지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에두아르도 델 로사리오 국가재난관리위원장은 15일 현재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3천 621 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태풍 피해지역에는 세계 각국의 구호물자가 속속 도착하는 등 다국적 구호활동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미 해군은 앞서 14일부터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에서 이륙한 헬기와 수송기들을 통해 물과 식료품 등 구호품들을 재해 지역에 공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