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이 거의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비농업 부문 일자리는 14만 8천개가 늘어 시장 기대치를 훨씬 밑돌았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22일 지난달 미국 실업률이 7.2%를 기록해 8월 실업률 보다 0.1% 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8년 말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하지만 미국 투자은행 웰스파고의 마크 비트너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VOA’에 지난달 일자리 증가 추세가 실망스럽다고 평가했습니다.

새 일자리가 많이 생기지 않았는데도 실업률이 떨어지는 것은 노동시장에 실망해 구직을 포기한 사람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