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법원이 도쿄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본부 건물을 낙찰 받은 몽골 법인에 대한 매각허가 결정을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연기했습니다.

도쿄 지방법원은 지난 17일 열린 재경매에서 50억 천만 엔, 미화로 약 5천만 달러에 조총련 건물과 토지를 낙찰 받은 몽골에 주소를 둔 한 법인에게 오늘(22일) 매각 허가 결정을 내릴 예정이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NHK 등 일본 언론들은 낙찰을 받은 몽골의 법인이 실체가 없는 서류상 회사일 가능성과 함께 북한측과 협의 하에 입찰에 참여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제기했습니다.

일본 도쿄에 있는 조총련 본부 건물은 사실상 주일 북한 대사관 역할을 해오다가 조총련계 금융기관의 부실이 원인이 돼 경매에 넘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