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증액과 관련해 의회와 타협하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16일) 리먼 브러더스 사태 5년째를 맞아 백악관에서 가진 연설에서 “의회의 무책임한 행위가 또다시 금융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의회가 다음 달 중순까지 현재 16조 7천억 달러에 달하는 부채 상한을 증액하는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 국가 디폴트, 즉 채무 불이행 사태가 벌어질 수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한 정당이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100% 얻어낼 수 없다고 경제적 혼란을 부추겼던 시기가 언제였는지 기억할 수도 없다”며 공화당을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오바마 대통령이 부채한도 증액을 위해 초당파적으로 노력해야 하고 그가 당파적인 언급을 한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