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유혈 사태를 피해 탈출한 피난민이 2백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은 1년 전에 23만1천여 명이었던 시리아 피난민이 엄청나게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난민기구(UNHCR) 최고대표는 시리아 사태가 “인도주의의 대재앙”이라며 현대사에서 볼 수 없었던 비극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시리아 난민들은 요르단과 레바논, 터키, 이라크 등 인접국으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대부분의 난민들이 옷만 입고 시리아를 탈출했으며 난민 중 절반이 어린이들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엔난민기구(UNHCR)는 난민지원과 관련 국제사회로부터 필요한 자금의 47% 밖에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