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서부 유명 관광지인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소방대원들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당국자들은 며칠째 계속된 이번 산불로 650여 제곱킬로미터의 삼림이 불에 탔지만, 진화율은 겨우 20%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의 식수원인 저수지에 각종 잿더미가 뒤덮여 관리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밖에 산간 마을에 있던 주택과 상가 건물 등 20여채도 불에 탔습니다.

이번 불은 지난 17일 처음 시작됐습니다.

이밖에도 미 서부 지역 50여곳이 현재 크고 작은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