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군경이 시위대를 강제 해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망자수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앞서 군경은 어제 (14일) 수도 카이로에서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를 강제 해산시켰습니다.

이집트 보건부는 오늘 전날 군경과 시위대의 유혈 충돌 과정에서 전국적으로 민간인 421명과 군경 43명 등 모두 464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수는 3천6백여명에 달합니다.

군경과 민간인 간 충돌은 오늘 알렉산드리아와 수에즈 등 다른 도시로 번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집트 당국은 어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습니다.

한편 무르시의 복귀를 요구하는 무슬림형제단은 현재까지 4천5백명이 넘는 시위자들이 숨졌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