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컴퓨터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리 베조스에게 팔렸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5일 베조스가 개인 자격으로 신문사와 계열사를 2억5천만 달러에 사들였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을 사임하게 한 워터게이트 사건 보도 등으로 미국 정계 내 가장 중요한 신문으로 알려져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1946년부터 그레이엄 가문이 소유해 왔습니다.

도널드 그레이엄 워싱턴 포스트 회장은 성명을 통해 경영난 등 신문업계가 직면한 여러가지 어려움 때문에 매각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베조스는 워싱턴포스트를 급격히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