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법원은 오늘(26일) 북한의 지령을 받아 간첩단 ‘왕재산’을 조직해 활동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에게 징역 7년 형을 확정했습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임모씨 등 3명도 징역 4~5년 형을 확정받았습니다.

김씨 등은 간첩단 ‘왕재산’을 조직해 북한 노동당 225국과 연계된 간첩활동을 한 혐의로
지난 2011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0~2011년 일본과 중국 등에서 북한 공작원과 회합하고 북한 225국의 지령을 받아 한국 정치권과 한국 대학 총학생연합회, 조국통일 범민족연합 등의 움직임을 수집한 혐의입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