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선박을 나포한 파나마 정부가 미국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미국은 전문가를 파견해 배에 실린 무기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파나마가 억류 북한 선박 조사를 위해 미국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부대변인] “The government of Panama has requested our assistance in this matter…”

국무부 머리 하프 부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파나마의 요청에 따라 최선의 지원을 제공키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어떤 형태의 지원이 될 지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다면서도, 북한 선박에 실린 무기의 종류를 식별하는 기술적 지원이나 이런 종류의 조사에 정통한 전문가를 파견하는 방안들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하프 부대변인은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어떤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크게 우려하고 이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기 때문에 관련 절차를 지원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하프 부대변인은 미사일 부품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과 관련해 쿠바 정부와 곧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부대변인] “We have broadly speaking told Cubans that very soon we will be in touch with them to discuss the ship…”

하프 부대변인은 쿠바 측에 이미 이 문제를 논의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아주 이른 시일 안에 접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