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부, 방위력 개선에 5년간 555억 달러 책정


한국 정부의 차기 전투기 사업에 참가한 유로파이터(EADS) 비행 모습.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정부 들어 앞으로 5년간 방위력 개선 사업비로 미화 약 555억 달러가 투입될 전망입니다. 여기에는 다연장 로켓과 차기 전투기, 그리고 미사일 타격 시스템 도입이 포함돼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가 2일 발간한 2013~2017년 국방비 홍보 책자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책정한 방위력 개선 비용은 미화 약 555억 달러.

이 가운데 차기 다연장 로켓과 3천t 급 잠수함, 공중급유기, 차기전투기 등을 도입하는 예산이 가장 많습니다.

오는 2022년까지 미사일 타격체계 시스템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도 약 132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한국 군은 애초 약 115억 달러를 예상했지만 전력 소요를 높게 잡으면서 17억 달러가 추가됐습니다.

장비를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만도 약 114억 6천만 달러에 이릅니다.

이 같은 장비들의 5년간 유지비를 보면 공중조기경보기 약 2억6천400만 달러, F-15K 전투기 약 6억 달러, 이지스 구축함 약 2억3천만 달러, 잠수함 약 3억 8천만 달러 등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2017년까지 국방예산을 평균 7.3%씩 증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위용섭 공보 담당관입니다.

[녹취: 위용섭 대령] “7.3%는 우리가 연초에 낸 국가재정운용계획에 국방부 요구안으로 담은 것입니다. 북한의 위협과 한-중-일 3국의 국방비 비교, 그리고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 등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군의 주요 추진사업 등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또한 한국 군 병사 한 명에게 1년간 들어가는 비용은 약 4천 달러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상병 계급을 기준으로 연간 유지비는 월급 약 1천240 달러, 급식 약 2천100 달러, 피복 약 700 달러 등입니다.

전체 장병의 급식 예산은 약 8억8천만 달러로 전체 한국 군 병력 중 병사가 차지하는 비율은 71%에 이릅니다.

한국 국방부는 군 장병들이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훈련에 전념하고 또 군 복무 기간 동안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투자를 늘리는 것이야말로 한국 정부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