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가 북한 문제에 좀더 개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캐나다 의회에서 제기됐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하원 외교위원회가 지난 4일 캐나다 정부의 대북정책을 검토하기 위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마리우스 그리니우스 전 주한 캐나다 대사는 캐나다가 북한 문제에 예전만큼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그리니우스 전 대사] "Canada is a marginal player on the North Korean file …”

미국이나 중국처럼 대북정책의 주요 참가국으로 활동하지 않는 현재의 대북정책이 계속된다면 캐나다가 북한 문제에서 완전히 소외될 수 있다는 겁니다.

지난 2004부터 2007년까지 한국에 주재하면서 평양주재 대사도 겸했던 그리니우스 전 대사는 재임기간 중 북한을 4차례 방문했었습니다.

그리니우스 전 대사는 현 주한 캐나다 대사가 임기 2, 3년 차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북한을 방문하지 못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녹취: 그리니우스 전 대사] “The current ambassador to Seoul…”

북한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야 하며, 캐나다가 북한의 핵 개발과 인권 문제, 우주공간 안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 캐나다 정부 관료가 평양을 방문해 북한 지도부와 면담하는 게 북한의 동맹국인 중국과의 신뢰 관계를 쌓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그리니우스 전 대사는 캐나다가 지난 몇 년 동안 적십자 등 여러 구호단체 등을 통해 대북 지원 활동을 벌여 온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아시아에 대한 책무를 다하고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지원 뿐아니라 북한 문제에 진지하게 개입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리니우스 전 대사] "In the bigger scheme of things…”

캐나다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적극 동참하면서 북한과의 모든 교역과 대북 신규 투자를 전면 금지하는 등 독자적인 제재도 시행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의회도 지난 3월 북한 정부의 인권 유린을 규탄하는 동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