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안부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일본의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이 오늘 (27일) 도쿄에서 외신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하시모토 시장은 이 자리에서 “주일 미군은 성범죄를 줄이기 위해 매춘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한 자신의 언급에 대해 미국 정부와 국민에게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이어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측에서 이견이 있다면 국제사법재판소에 호소할 수 밖에 없다”고 발언했습니다.

하시모토 시장은 “당시 위안부가 필요했다”는 자신의 주장이 잘못 인용됐다면서, 자신의 말은 “당시 세계 각지의 군대들이 위안부가 필요했던 것처럼 보였다’는 의미라고 주장했습니다.

역사학자들에 따르면 세계 2차 대전 중 20만여명에 달하는 여성들이 일본군의 성노예로 억압받았고, 피해자 대부분이 한국과 중국 여성들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