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당국자가 전격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가 고려항공 편으로 오늘 (1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이지마 참여가 북한 외무성의 김철호 아시아국 일본 담당 부국장의 영접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지마 참여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에서 총리 비서관을 지낸 인물로, 2002년과 2004년 평양에서 열린 1, 2차 북-일 정상회담에 관여했습니다.

참여는 총리 자문역 비상근 공무원으로, 이지마 참여는 특정 분야 없이 광범위한 분야에 관여하는 특명 담당 참여여서 주로 북-일 관계와 관련한 물밑접촉 임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이지마 참여의 방북 목적은 확실하지 않다며, 김 부국장이 공항에 나온 점으로 미뤄 이지마 참여가 정체된 북-일 관계를 타개하기 위해 북한 정부나 노동당 간부와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