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 한국의 국방장관이 오늘 (28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북한의 핵 개발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과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계속되는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서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할 것이며, 그에 따른 강력한 응징을 받게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2일 서명한 미-한 공동 국지도발 대비계획에 대해서는 다양한 형태의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해 미-한 공동으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또 헤이글 장관이 김 장관에게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지상요격 시스템과 조기경보 레이더 시스템 증강 계획을 설명하는 등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공약을 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헤이글 장관은 핵우산 그리고 재래식 타격능력, 미사일 방어능력 등을 포함한 모든 범주의 군사능력을 운용해 대한민국에 대한 확장억제를 제공하고 이를 강화한다는 미국의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나라 장관은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개발은 한반도와 세계 안보에 중대한 도전이라며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 위기 상황 별로 적용 가능한 억제 방안을 구체화하는 등 공동의 맞춤형 억제전략을 조기에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두 나라 장관이 서로의 취임과 유임을 축하하고 앞으로 긴밀한 대화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으며 빠른 시일 안에 만나 미-한 동맹 발전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이르면 5월 한국을 방문해 김 장관과 북한의 군사위협을 평가하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두 나라 군사 현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또다시 김 장관의 유임 사실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7일 서기국 보도를 통해 김 장관이 최근 백령도를 방문해 북한의 도발 원점과 지휘세력까지 타격하라고 지시했다며 김 장관을 ‘친미 대결분자’라고 공격했습니다.

조평통은 또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서도 김 장관 같은 `대결광신자'를 유임시켰으니 함께 화를 입게 될 것이라고 비방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