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지난 1월 중국에서 수입한 식량과 비료의 양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농촌경제연구원 권태진 박사는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북한은 지난 1월 한 달 동안 중국에서 곡물 2천174t과 비료 2t을 수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이 전달인 지난 해 12월 중국에서 수입한 곡물의 9%, 비료는 20% 수준에 그친 양입니다.

또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곡물은 26%, 비료는 0.03%에 불과했습니다.

권 박사는 이는 근래 보기 드문 현상이라며, 중국이 자체 수요가 늘면서 수출억제 정책을 편 게 가장 큰 이유지만 지난 해 말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지속되는 두 나라 사이의 불편한 관계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