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이 한국의 나로호 발사를 두둔하고 북한의 위성 발사를 부정하는 것은 이중기준의 적용이라고 2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이 북한의 은하 3호 발사에 대해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채택을 주도한 반면 나로호발사는 두둔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행위에 대해 '초강경 대응'을 위협했습니다.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달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우주 활동을 북한의 행동과 비교할 근거가 없다는 것이 미국의 견해라며,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어떤 발사 행위도 완전히 금지돼 있지만, 한국은 책임 있게 우주발사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