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가운데 하나인 22호 회령관리소가 일부의 주장과는 달리 폐쇄되지 않은 채 계속 운영되고 있다고 워싱턴의 민간단체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최근 촬영한 22호 관리소의 위성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기구인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24일 민간 위성업체인 디지털글로브와 함께 22호 회령관리소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 단체는 보도자료에서 2010년 11월과 2011년 5월, 그리고 지난 11일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판독한 결과 일부 대북매체들의 보도와는 달리 22호 관리소가 폐쇄됐다는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들판에서는 추수가 이뤄지고 있고 광산도 과거처럼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는 겁니다.

일부 대북매체들은 올해 북한 내 소식통들을 인용해 22호 관리소가 지난 6월 무렵 폐쇄됐고, 수감자들과 관리원들은 모두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22호 관리소 내 건물과 시설들의 변화가 거의 없고, 광산 활동은 오히려 과거보다 더 활발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탈북자들이 구금과 취조 시설이라고 증언했던 건물 등 극소수 건물들만 제거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24일 ‘VOA’에 농업과 산업 활동, 구조들을 종합분석해 볼 때 22호 관리소는 계속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총장] “All of these suggest that the camp remains operational…”

노예처럼 강제노동에 시달리는 관리소 수감자들 없이 어떻게 곡식 수확 규모와 광산 활동이 더 늘어날 수 있느냐는 지적입니다.

스카라튜 총장은 관리소 수감자들이 오히려 더 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칼라튜 총장은 이어 북한 당국이 위장 전술을 구사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총장] “We will not allow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북한 내 관리소들 가운데 한 두 곳을 일반 농장과 광산처럼 둔갑시키고, 일반 주민들을 투입한 후 적당한 시기에 국제 사찰단을 초청해 관리소는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할 수 있다는 겁니다.

스칼라튜 총장은 북한 당국이 이렇게 관리소의 증거를 제거하고 현실을 왜곡할 수 없도록 북한인권위원회와 디지털글로브가 더욱 면밀히 관리소들을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부 정부와 국제 인권단체 보고서들에 따르면 북한은 22호 회령관리소와 14호 개천관리소 등 적어도 5-6개의 정치범 수용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