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FATF)가 북한에 대한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를 계속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린 총회에서, 북한에 부과한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를 계속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구는 총회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척결에 중대한 결함이 있는 북한이 그 같은 문제에 대처하지 않고 있는 것에 계속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즉각적으로, 그리고 의미있는 방식으로 관련 문제들을 해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또 지난 해 2월 회원국들에게 발령한 대북 경고 내용을 재확인한다면서, 각국 정부와 금융기관들이 북한과 거래를 할 때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앞서 이 기구는 지난 해 2월, 북한이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방지 비협조 국가로 분류된 이후에도 관련 제도를 개선하지 않고 있다며 금융제재를 기존 ‘주의 조치’에서 최고 수준인 ‘대응 조치’로 상향조정한 바 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1989년 주요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금융기관을 이용한 자금세탁에 대처하기 위해 설립됐습니다.

현재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러시아, 한국 등 34개국과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 걸프협력위원회(GCC) 등 2개 국제기구가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