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검찰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으로 탈북자로 위장해 한국에 입국한 김모 씨를 붙잡아 간첩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국가정보원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한국에 입국한 김 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탈북자로 가장한 보위부 소속 간첩이라고 자백했습니다.

김 씨는 15년 전 보위부로부터 중국에 있는 한국 출신 주요 인사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탈북자 정보 등을 수집해 보고하라는 지령을 받고 중국에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 지난 6월 한국 내 탈북자들의 동향정보를 수집해 보고하기 위해 탈북자로 위장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는 한국으로 들어올 때 중국에서 동거하던 여성과 동행했고, 이 여성과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가정을 꾸리고 살기 위해 처벌받을 것을 감수하고 신분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