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을 방문 중인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오늘(17일) 베이징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원자바오 총리를 만났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장성택 부위원장은 17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습니다.

후 주석은 이 자리에서, 장 부위원장이 북한과 중국 간 우호관계 발전에 큰 역할을 하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후 주석은 또 북-중 간 황금평과 위화도, 라선 지구 공동 개발을 위한 3차 회의 개최와 성공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후 주석은 북한 일부 지방에서 홍수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큰 데 대해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후 주석이 바쁜 와중에서 시간을 내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하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 위원장의 안부 인사를 전했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이어 베이징 중난하이를 찾아 원자바오 총리와 면담했습니다.

원 총리는 북-중 간 우호관계가 역사적 시련을 견뎌낸 공통의 보물이라며, 장 부위원장의 방문으로 두 나라, 두 집권당 사이의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 총리는 아울러, 북한의 최근 홍수 피해자들에게 애도를 표시했습니다.

지난 13일 베이징에 도착한 장 부위원장은 14일 베이징에서 황금평과 위화도, 라선 지구 공동 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 연합지도위원회 회의에서, 두 경제지대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기로 천더밍 중국 상무부장과 합의했습니다. 이어 지린성과 랴오닝성을 방문한 장 부위원장은 라선과 황금평 위화도 지구 개발에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16일 베이징으로 다시 돌아온 장 부위원장은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나 북-중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왕 부장은 이 자리에서, 경제와 무역 등 모든 분야에서 북한과 협력을 확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지난 해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이후 중국을 방문한 북한의 최고위 관리입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장 부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첫 중국 방문의 전조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장 부위원장은 18일 엿새 간의 중국 방문을 모두 마치고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