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런던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이 1일 금메달 3개를 추가했습니다.

여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에 출전한 김지연 선수는 결승에서 러시아의 소피아 벨리카야를 15대 9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한국 여자 펜싱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이었습니다.

이날 한국의 금메달 소식은 유도와 사격에서도 나왔습니다.

남자 유도 90kg 급에 출전한 송대남 선수는 결승에서 쿠바의 아슬리 곤잘레스를 연장 접전 끝에 물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올해 33살의 노장인 송 선수는 4년 전 베이징 올림픽 당시 국가대표 선발에도 실패했지만, 체급을 올려서 도전한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여자 사격 25m 공기권총에 출전한 김장미 선수도 본선 591점, 결선 201.4점 등 총 792.4점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올해 20살인 김 선수는 결선 경기 중 한 때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막판에 연속으로 높은 점수를 올리며, 올림픽 첫 출전 금메달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한국이 올림픽 사격에서 우승한 건, 지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여갑순 선수의 금메달 이후 20년만입니다.

한국은 1일에만 3개의 금메달을 추가하는 데 힘입어, 금 6, 은 2 동메달 4개로 중국, 미국에 이어 종합 메달 순위 3위를 기록 중입니다.

한편 북한도 1일 림정심 선수가 여자 역도 69kg 급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며, 금 4, 동메달 1개로 종합 순위가 5위로 올라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