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올해도 미국의 무기수출통제법에 따른 ‘대테러 비협력국’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31일 발표한 ‘2011년 국가별 테러보고서’에서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대한 북한의 협조 수준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북한을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지난 1970년 일본 민항기를 납치했던 일본 적군파 조직원들이 북한에 계속 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7, 80년대에 북한 국가기관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12명의 일본인들의 행방을 찾고 있지만 북한은 이 문제에 대한 조사를 재개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FATF)가 지적한 자금 세탁 문제 등과 관련된 논의에 북한이 충분히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 기구가 지난 해 1월 북한과 관련 협의를 진행했지만 이후 대화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금융체제가 모호하고 국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올해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했습니다. 지난 2008년 명단에서 제외한 지 4년째입니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1987년 발생한 대한항공기 폭파 사건 이후 어떤 테러 활동도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