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중산층만을 위한 감세 연장안을 제안하고 이를 신속히 통과하라고 의회에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채 4개월이 남지 않은 상황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9일 납세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올해 말로 종료되는 감세 연장안의 이점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 소득 25만 달러 이하 근로자들의 감세 연장을 1년 더 연장할 수 있도록 촉구한다며, 이로 인해 전체의 98%에 해당하는 납세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단 2%에 해당하는 부유층들에 대해서는 더 이상 감세 혜택이 필요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10년간 이 금액만 해도 1조 달러의 세수 확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공화당 의원들은 11년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시행한 세금 감면 정책은 분명 모든 납세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의 세금 정책에 여전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또 공화당의 미트 롬니 대권후보는 오바마 대통령이 오로지 세금을 인상하려 하기만 할뿐 진정 일자리를 만들고 중산층을 살리기 위한 해법은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