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베네수엘라 마두로 부인 등 측근 인사 제재"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 여사가 25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어제(25일)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부인과 핵심 측근 등에 대해 금융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마두로 대통령의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와 델시 로드리게스 부통령, 국방장관 등 마두로 정권의 핵심 인사들이 포함됐습니다.

또 고위 인사의 대리인 소유로 된 2천만 달러 상당의 개인 제트기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마두로 대통령은 핵심 측근들을 통해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고 국가의 부를 체계적으로 약탈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고통받는 동안 마두로가 군과 정부에 권력을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인사들을 계속 제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르헤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무장관은 이날 유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네수엘라 영부인을 제재한 것은 "유엔과 다자주의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도 TV 연설을 통해, "미국이 영부인에 대한 제재 명령을 발표했다"면서 "공격하고 싶으면 나를 공격하고, 내 가족을 망치지 마라"고 반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