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세계에서 26번째로 불안정한 나라'


지난 1월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지도부에 충성을 다짐하는 군중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지난 1월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지도부에 충성을 다짐하는 군중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북한이 세계에서 26번째로 불안정한 나라로 선정됐습니다. 특히 국가의 정당성 상실과 인권, 경제 쇠퇴 등이 큰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평화기금과 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가 2014 ‘취약국가 지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세계 178개국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북한은 총점 120점 가운데 94점을 받아 26번째로 나쁜 성적을 받았습니다. 이같은 순위는 23위를 기록했던 지난해에 비해 다소 나아진 것입니다.

평화기금과 `포린 폴리시'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세계 각국의 불안정 정도를 평가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평가는 난민과 집단적 불만, 불균형 개발, 안보 상태 등 사회, 경제, 정치, 군사 분야 12개 항목에 대해 실시되며, 점수가 높을수록 그 나라의 불안정성이 높다는 뜻입니다.

올해부터는 명칭을 기존의 ‘실패국가 지수’에서 ‘취약국가 지수’로 바꿨습니다.

북한은 특히 국가의 정당성 상실 부문에서 9.9점을 받아 아프리카의 기니와 함께 가장 심각한 수준으로 분류됐습니다.

또 가난과 경제 쇠퇴 항목에서도 9점을 받아 아이티와 소말리아, 예멘 다음으로 문제가 큰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북한은 이밖에 공공서비스와 인권 항목에서도 나쁜 점수를 받았습니다.

`포린 폴리시'는 북한에 대해 ‘주민 탈출’과 같은 항목의 경우 4.4점으로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점수가 나쁘지 않다며, “북한이 일반인들의 생각보다 덜 취약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잡지는 북한이 지난 2005년 처음 조사가 시작됐을 때 세계에서 15번째로 나쁜 성적을 받았던 것에 비해 지난 십 년 간 순위가 개선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여전히 전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나라란 사실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포린 폴리시'는 또 유엔이 올해 보고서에서 김정은 독재정권이 국민들을 상대로 처형과 강제노동, 굶주림 등 인류에 대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올해 취약국가 지수에서는 아프리카 남수단이 1위에 올랐고, 지난해까지 6년 연속 1위였던 소말리아는 2위를 기록했습니다.

이밖에 중앙아프리카공화국과 콩고민주공화국, 수단, 차드 등 아프리카 나라들이 가장 취약한 나라들로 꼽혔습니다.

반면 핀란드와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 북유럽 나라들은 모든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매우 안정적인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미국은 159위, 한국은 156위로 상위권에 들면서 매우 안정적인 나라로 평가된 반면, 중국은 68위로 불안정한 나라에 포함됐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