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유엔대사 “북한 핵 개발 멈출 때까지 대화 않을것”...안보리 추가제재 논의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가 16일 안보리 긴급회의에 참석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조태열 한국대사, 오른쪽은 코로 벳쇼 일본대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최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논의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6일 “북한이 핵 개발을 멈출 때까지 대화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The United States, we are willing to talk but not until we see a total stop of the nuclear process, and of any test there.”

헤일리 대사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지만 핵 개발이나 그 곳에서의 모든 실험이 완전히 멈추기 전까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의 이런 발언에 대해 일부에서는 미국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전면 동결을 미-북 간 대화의 기본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이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긴 것이라며, 이를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하면서, 그가 망상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We are not trying to do any of those…”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국이 정권 교체나 자신에 대한 암살을 시도한다고 생각하지만, 미국은 그럴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겁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어 북한을 지원하는 나라들에도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If you are a country that is supplying or supporting North Korea…”

미국은 “북한에 (필요한 물품을) 제공하거나 지원하는 나라를 공개적으로 지목할 것”이며, “모두가 (그 나라가) 누구인지를 알게 할 것이고, 제재가 향하도록 할 것”이라는 겁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어 국제사회를 향해, 북한을 지원하던지 미국을 포함한 나라들을 지원하던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보리에서 “현 대북 제재를 살펴 보고, 제재를 강화할 수 있는지 볼 것”이라면서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이와 관련해 5월 안보리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대사는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셀리 대사]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태열 한국대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뤄진 점을 비판했습니다.

조 대사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한국 정부의 대응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며,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행동 변화가 있을 때만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