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해병대사령관 방한 "유사시 한국방어에 모든 수단 동원"


1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이상훈 해병대사령관과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사령관이 군사교류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1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이상훈 해병대사령관과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사령관이 군사교류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사령관이 15일 유사시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한국을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병대사령부는 넬러 사령관이 이날 한국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해 북한의 군사 도발에 대비한 양국 해병대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넬러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유사시 모든 것을 다해 도울 것이고 항공자산은 물론, 함정까지 모두 지원할 것”이라며 미국의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어 “9.11 테러 이후 미 해병대가 중동 지역에 집중하는 동안 다른 지역 국가들의 위협이 증가했다”며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한국의 이상훈 사령관은 이에 대해 한미 해병대의 강력한 전투력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내자고 화답했습니다.

미군은 한반도 유사시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한 제3 해병기동군을 한반도에 긴급 파견하게 돼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