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핵 미사일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북한 정권 끝낼 각오로 응징"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1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핵 위협은 더욱 강력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고도의 응징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핵 위협이 긴박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스스로도 북한의 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정부와 군은 한-미 간 군사협조 체제를 더욱 긴밀하게 유지하고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한 고도의 응징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랍니다. ”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이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비확산 성명에서 나타나듯 국제사회가 북한 핵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일치된 경고를 보내는 가운데 감행한 도발이라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만큼 각국 정상들도 북한의 핵 위협이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협으로 인식하게 됨으로써 더욱 강력한 새로운 제재 방안을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다자회의 순방 기간에 진행된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 4개국 정상과의 연쇄회담과 관련해 이들 정상들이 북한과 북 핵 문제에 대해 한국과 강력한 연대를 확인하거나 일치된 입장을 보여주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함께 한국 군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의 대응책도 더욱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북한의 도발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출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따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 정권을 향해 주민들은 굶주림과 열악한 인권 상황으로 힘겨운 상황에 놓여 있는데 자신들의 정권수립일에 맞춰 축포를 터뜨리듯 핵실험을 하면서 오로지 체제 유지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한국민들이 현재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안보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모을 수 있도록 내각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