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북한, 풍계리 3번갱도서 추가 핵실험 준비 마쳐"


한국 국방부가 제공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지난 5차례의 핵실험 지점과, 지하갱도 입구 위치가 표시돼있다. 한국 군은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를 마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가 제공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지난 5차례의 핵실험 지점과, 지하갱도 입구 위치가 표시돼있다. 한국 군은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를 마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 핵실험을 할 준비를 마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지난 9일 핵탄두 폭발시험 사실을 발표하면서 핵 무력의 추가 강화 조치를 언급한 만큼 올해 안에 추가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동향과 관련해 북한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고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의 12일 정례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문상균 대변인 / 한국 국방부] “한-미 정보당국이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과 관련해서 ‘풍계리 지역에서는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가 항상 돼 있다’ 라고 지금 현재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문상균 대변인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한다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갱도의 가지 갱도나 3번 갱도에서 다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1차 핵실험은 1번 갱도에서, 2차부터 5차까지는 2번 갱도에서 실시했는데 만약 추가 핵실험을 한다면 이미 준비가 된 2번 갱도의 일부 가지 갱도나 3번 갱도가 모두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은 풍계리 2번 갱도에서 여러 갈래의 갱도를 뚫어 2차부터 5차까지 4차례 핵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5차 핵실험 장소는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곳에서 400-500m 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미-한 군 당국은 북한이 아직 한 번도 핵실험을 하지 않은 3번 갱도에서도 핵실험 준비를 마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한 당국은 또 북한의 핵무기연구소가 5차 핵실험 직후 국가 핵 무력의 질량적 강화 조치는 계속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올해 또 다른 추가 핵실험을 예고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 9일 5차 핵실험 직후 관영매체를 통해 발표한 성명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미국의 가증되는 핵전쟁 위협으로부터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보위하고 진정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국가 핵 무력의 질량적 강화 조치는 계속될 것이다.”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도 지난 9일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서 북한이 또 하나의 갱도에서도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 같은 한 장관의 발언에 대해 4차례 핵실험이 이뤄진 2번 갱도의 여러 갈래의 갱도 중 한 곳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한 차례도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은 3번 갱도에 더 무게가 실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안보포럼 신종우 연구위원은 북한이 더 큰 위력의 핵탄두 실험을 위해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10kt은 핵무기로서 그리 높은 폭발력이 아니라는 지적입니다.

[녹취: 신종우 연구위원 / 한국 국방안보포럼] “10kt이라는 폭발력은 핵무기로서 그렇게 높지 않기 때문에 더 큰 위력의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합니다).”

신종우 연구위원은 아울러 북한이 지난 3월 9일 핵탄두 모형과 설계도 공개를 통해 이미 핵탄두의 표준화, 규격화를 주장했고 이번 실험에서도 같은 표현을 썼다면서 이는 북한이 가진 모든 다종의 탄도미사일에 넣을 수 있는 크기를 말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이번에 실제 터뜨린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