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통화 "모든 수단 사용해 북한 핵 포기 압박"


한국 기상청은 9일 오전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시점과 장소는 이날 오전 9시 30분 1초, 북한함경북도 길주 북쪽 인근이며, 규모는 5.0으로 추정했다. 이날 오전 서울 기상청에서 유용규 지진화산감시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기상청은 9일 오전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시점과 장소는 이날 오전 9시 30분 1초, 북한함경북도 길주 북쪽 인근이며, 규모는 5.0으로 추정했다. 이날 오전 서울 기상청에서 유용규 지진화산감시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두 나라 정상은 긴급 전화통화를 하고 유엔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결의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압박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은 묵과할 수 없는 도발이라며 더 강력한 제재를 추진할 뜻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9일 오전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결의 채택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더 강력히 압박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미-한 정상이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인 9일 오전 10시 미 대통령 전용기로 긴급히 연결된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통화에서 미국은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핵우산 등 확장억제를 비롯해 미-한 상호방위조약에 근거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핵실험이 강도와 시기 면에서 과거와 구별되는 심각한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주요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한 다자회의에서 북한의 핵 포기와 도발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이 이를 철저히 무시한 것은 북한 정권의 무모함과 핵에 대한 집착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미-한 정상이 긴밀한 공조를 통해 안보리 차원의 강력하고 새로운 결의 채택을 포함한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의 핵 포기를 압박하는 한편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차 방문한 라오스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 소식을 전달받은 박 대통령은 현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으며 북한의 기습도발이 심각한 국면이라는 판단에 따라 한-라오스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예정보다 일정을 앞당겨 귀국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소집해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 주재로 9일 오전 열린 NSC에서는 한국 정부와 군의 대응책과 함께 유엔 차원의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추가 핵실험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강력 규탄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입니다.

[녹취: 조태용 /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올해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도발로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조 1차장은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하면 할수록 더 강력한 제재와 외교적 고립에 직면할 것이라며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즉각 폐기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9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정점으로 하는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국 합참 임호영 전략기획본부장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임호영 전략기획본부장 / 한국 합동참모본부] “우리 군은 북한이 또 다시 자행한 핵실험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이미 경고한 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가용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또한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은 긴급 작전지휘관회의에서 향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며 만약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응징해 북한 정권이 자멸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확립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북 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상황의 엄중성을 고려할 때 북한이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홍균 본부장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4차 핵실험 이후 불과 8개월 만에 추가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국제사회의 총의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도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홍균 본부장의 9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보고 내용입니다.

[녹취: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한국 외교부] “국제사회는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가능성이 전혀 없습니다.스스로 그 생각을 바꾸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결국은 국제사회가 제재와 압박을 통해서 그 전략적 셈법을 바꾸게 해서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오게 하는 것에 이 제재와 압박의 목적입니다.”

한편 한국 국가정보원은 9일 국회 정보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서 북한의 목표는 스커드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을 정도로 소형화된 핵탄두를 개발하는 것이라며 그 목표가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돼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은 언제든지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수 있다면서 5차 핵실험을 감행한 속도를 보면 6차, 7차 핵실험이 언제 일어나도 놀랍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