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부사령관, 이란에 "해상도발 중단하라" 경고


미 중부사령관 조셉 보텔 대장이 30일 국방부(펜타곤)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미 중부사령관 조셉 보텔 대장이 30일 국방부(펜타곤)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이란은 페르시아만에서 도발적인 해상 활동을 하지 말라고 미군 고위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조셉 보텔 미 중부사령관은 30일 이란의 행동이 매우 우려된다며 이란 해군이 좀더 전문적인 방식으로 행동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란 경비정들은 미 해군 선박에 고속 접근을 하는가 하면 경고 사격을 받고 되돌아가는 등 최근 양국 해군 사이에 대립이 빈번히 발생했습니다.

보텔 사령관은 그러나 지난 주 사례는 걸프 지역의 붐비는 해상로 관문에서 벌어지는 이란 순찰 선박과의 갈등 상황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보텔 사령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이란은 즉각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주 이란의 타스님 통신은 만일 외국 선박이 이란 영해에 들어온다면 경고하지만 그것이 침범일 경우 대결한다는 이란 군 고위 장성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