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시절 가족자선재단 후원자 '특혜' 논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왼쪽부터)과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딸 첼시 클린턴이 지난 2014년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템플에서 열린 클린턴재단 행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왼쪽부터)과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딸 첼시 클린턴이 지난 2014년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템플에서 열린 클린턴재단 행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의 자선재단인 클린턴재단과 관련한 의혹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AP통신'은 클린턴 후보가 국무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직접 만나거나 전화통화한 민간 이익단체 인사 154명 가운데 적어도 85명이 클린턴재단에 기부한 사람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총 1억5천600만 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클린턴재단 후원자와 클린턴 후보의 장관 재임 시절 만남이 규정 위반은 아니지만, 재단에 기부한 돈이 클린턴과의 만남을 위한 수단이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는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특별검사의 즉각적인 조사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어제 (23일) 밤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가진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민정책 완화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미국에서 법을 준수하고 오랜 기간 자녀를 기르면서 거주한 이들을 수용하기 위해 법을 바꿀 의향이 있으며 사람들이 다치는 것을 보고 싶지 않은 만큼 자신이 주장하는 이민정책을 얼마든지 완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