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트럼프에 8%p 우세...소수계 지지율차 커


힐러리 클린턴(왼쪽)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왼쪽)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지지도가 50%대 42%로, 여전히 클린턴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NBC 방송의 이번 지지도 조사에서 8% 포인트 격차가 난 것은 앞서 지난 주 같은 조사 9% 포인트 격차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입니다. 클린턴 후보는 민주당 전당대회가 끝난 지난달 말 이후 비슷한 격차를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는 4명의 후보들을 모두 비교한 조사에서도 클린턴 후보와 트럼프 후보의 지지율은 43% 대 38%로 5% 격차를 보였습니다.

이밖에 자유당의 게리 존슨 후보는 11%, 녹색당의 질 스타인 후보는 5%의 지지를 얻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특히 흑인과 히스패닉 등 소수계 유권자들의 지지도에서 매우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흑인 유권자 가운데 트럼프 후보 지지율은 6%에 불과했지만 클린턴 후보에 대한 지지도는 87%로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히스패닉도 트럼프 지지율은 22%, 클린턴 지지율은 73%였으며 아시아계 유권자들 역시 66%가 클린턴을 지지한 반면 트럼프 지지율은 23%에 불과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