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정정] 평양주재 브라질대사 "북한 최룡해, 브라질 임시 대통령 만나"


리우올림픽 참관을 위해 브라질을 방문한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0일 여자양궁 개인전 경기를 관람한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리우올림픽 참관을 위해 브라질을 방문한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0일 여자양궁 개인전 경기를 관람한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리우올림픽 참관을 위해 브라질을 방문했던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당초 알려졌던 것과는 달리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났다고 호베르투 콜린 전 북한주재 브라질대사가 확인했습니다.

평양에 주재하다 최근 에스토니아로 임지를 옮긴 콜린 대사는 16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브라질 외교부에 확인한 결과 최 부위원장이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위원장은 단독 면담이 아닌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나라 대표들과 함께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났으며, 이 자리에는 브라질 외교장관과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이 배석했다고 콜린 대사는 전했습니다.

콜린 대사는 앞서 지난 1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 부위원장이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났다는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와 관련해, 자신이 평양을 떠나기 전까지 최 부위원장과 테메르 권한대행의 면담을 요청 받은 적이 없었고, 두 사람이 만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16일 `VOA'에 다시 보낸 이메일에서 이를 정정하면서, 브라질 외교부에 문의했다며 최 부위원장이 테메르 권한대행을 만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최 부위원장이 지난 5일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과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사를 전했고, 테메르 권한대행도 양국관계 발전을 강조했다고 7일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